서울 하이안 치과 네트워크에 오신걸 환영합니다1

임플란트

치아교정

치아미백

치아성형

 > 일반진료 > 구취
구취는 구강 및 인접 기관에서 유래하는 냄새를 말하며 누구나 구취를 발생하나, 일반적으로 자신이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악취를 말합니다. 구취는 성인의 약 50%이상에서 겪는 매우 흔한 문제이며 특히 아침에 생기는 구취는 대부분의 경우 수면동안에 구강 세균에 의해 생기는 일시적인 문제이지만 구취가 지속적인 사람의 경우에는 병적인 것으로 간주 됩니다. 일반적으로 구취는 연령이 증가함에 따라 증가하며, 여성의 경우 월경주기에 따라 변화를 보이며 임신중에도 증가하게 됩니다.
건강한 사람에 있어 구취의 주 원인은 혐기성 그람 음성 세균에 의해 단백질이 분해되어 발생되는 휘발성 황 화합물 (VSC : volatile sulfur compounds)에 의해 생기는데, 혀에 생긴 세균막이 미생물과 음식물찌꺼기를 잘 증식하게 하여 임냄새를 유발합니다.
구취의 심도는 치아우식증(충치)이나 치주질환이 있는 경우, 타액(침)의 양이나 성분, 잘 닦지 않은 틀니나 불량한 보철물, 그리고 구강 건조증, 구호흡에 영향을 받습니다. 또한 담배를 피우거나 마늘이나 양파 같은 음식을 먹은 후에도 구취를 야기할 수 있습니다. 이러한 구강내의 원인들을 모두 제거하였고, 철저한 혀 닦이를 포함한 구강위생관리에 신경을 쓰는데도 불구하고 구취가 심하다면, 만성상악동염이나, 기관지염 같은 호흡기계 질환이나 당뇨병, 위장관장애 등의 전신적인 내과 질환을 생각해 볼 수 있습니다. 또한 수면제를 포함한 몇몇 약물은 구취 발생을 증가시키기도 합니다.

구취의 진단은 치과의사의 주관적 판단뿐만 아니라 구취의 원인 물질인 휘발성 황 화합물을 객관적으로 정확하게 측정하는 Halimeter 라는 기기를 사용하여 측정할 수 있습니다. 최근에는 Halimeter의 오차를 줄이고, 구취의 3대 요소 가스를 분석하여 각각의 가스 농도를 분석하는 전문 구취측정기(Oralchroma)가 많이 사용되고 있습니다. 이외에 타액 분비율 검사, 혈액 검사, 간이 정신 진단 검사(SCL-90-R)와 구강 검사, 치과 방사선 사진 검사를 시행하여 객관적으로 정확하게 구취의 원인을 진단하여야 합니다.
대부분의 구취는 구강 원인으로부터 유래되므로 건강한 구강 상태를 유지하도록 하는 것이 제일 좋은 방법입니다.
충치가 있거나 잇몸질환이 있는 경우, 치석이 많은 경우, 혀를 잘 닦지 않는 경우, 입안이 마르는 경우 각각에 맞는 치료를 통하여 원인을 없애는 것은 일차적인 방법이라 할 수 있으며, 아울러 올바른 칫솔질 및 혀 닦기 교육을 통한 예방도 중요합니다.
신선한 과일과 야채를 포함한 저지방 음식의 섭취 및 파, 마늘, 양파, 겨자류, 달걀 등의 구취 유발 음식을 회피하는 식단의 개선 등도 필요합니다. 또한 허기(배고픔)는 구취 발생을 증가시킬 수 있으므로 규칙적인 식사 습관은 구취 예방에 필수적입니다.
만일 구강외 원인일 경우에는 내과의사에게 의뢰하여 적절한 의과적 처치를 받도록 하여야 합니다.